기재부 차관 “인플레이션 우려..조속히 내수 뒷받침 할 것”
상태바
기재부 차관 “인플레이션 우려..조속히 내수 뒷받침 할 것”
  • 최형근 편집주간
  • 승인 2021.03.0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백신 효과에 따른 총수요 압력까지 고려할 때 인플레이션 우려를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글로벌 유동성 증가 및 높아진 인플레이션 기대, 원유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 인플레이션 위험요인이 도처에 상존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최근 상승 중인 소비자 물가에 대한 우려도 내비쳤다. 

김 차관은 “지난해 0.5% 상승에 그쳤던 소비자물가는 올해 1월 0.6%, 2월에는 1.1% 상승하는 등 상승폭이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최근 높은 가격이 지속되는 계란과 채소류·쌀 등을 중심으로 수입 확대와 생육 점검 강화, 정부 비축·방출 확대 등 맞춤형 수급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농축산물 수급 여건 악화와 석유류 가격상승 등 공급 측 충격이 물가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고 코로나19 상황이 마무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물가 상승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 성과 홍보 및 확산방안도 논의됐다.

김 차관은 “올해 한국판 뉴딜 예산에 10대 대표과제로 총 11조4000억원을 반영해 재정의 뒷받침 역할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피부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예산집행, 추진실적 점검, 성과홍보 등 전 과정에서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민간과의 협력도 활성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경제정책방향 주요과제 추진실적 점검과 관련해 김 차관은 “내수, 고용 등 취약부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을 상반기까지 58% 이상인 10조 5000억원 발행하고 고효율 가전기기 구매환급 사업 등을 조속히 개시해 내수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7월 1일부터 2주간 ‘방역현장 특별점검’ 기간
  • 정부,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발표…2030년 국내 친환경선박 비율 15%로
  • 주터키한국대사관, 6·25전쟁 71주년 추모행사 개최
  • 정부,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신청서 제출
  • 문 대통령 "완전한 위기 극복 최우선 목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거둬야 "
  • 김 총리 “변이바이러스 확산시 접종자도 실외 마스크 의무화”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서정우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