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공급 대책 중 최대 규모
상태바
정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공급 대책 중 최대 규모
  • 이가연
  • 승인 2021.02.04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현 정부의 25번째 부동산 대책이자, 공급 대책 중 최대 규모이다.

이는 서울 등 대도시의 주택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해 시행하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으로, 역세권준공업지역저층주거지에 대해 정부가 직접 지구지정을 하고 공공기관이 직접 사업을 이끄는 공공주택 사업이다.

2025년까지 서울에만 32만3천호 등 전국에 83만6천호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부지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로 세워졌다. 서울32만 3천호는 분당 신도시 3개의 규모이며, 강남3구 아파트 수와 비슷하다.

이번 사업에서는 법정상한을 초과하는 용적률 인센티브가 주어지고 특별건축지역으로 지정돼 일조권이나 높이제한 등 각종 도시규제가 완화된다.

서울 역세권에선 700%, 준주거지역에선 500%까지 용적률이 올라간다.

새로 공급되는 주택은 시장의 수요를 감안하여 70~80%가 분양주택으로 공급되며, 공공분양의 일반공급 비율 15%에서 50%로 대폭 상향하고, 일반공급분에도 추첨제(30%)를 도입해 청약 기회를 확대한다.

3년 이상 무주택자라면 누구나 새로 공급되는 주택 청약기회를 가질 수 있다. 다만, 개발호재를 노리는 투기수요에 대해서는 엄중히 대응될 예정이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제시한 사업모델이 차질 없이 시행되면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속도로 고품질의 주택을 신속하게 공급하게 될 것"이라며 "더불어 청약제도를 개선해 신혼부부와 생애최초자 뿐 아니라 일반 30~40대 무주택 세대의 내집마련 기회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제원자력기구(IAEA),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화상협의
  •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4일부터 국내 순차 공급
  • 변창흠 장관, 연휴에 앞서 ‘휴게소 방역강화 만전’ 강조
  • 설 연휴에 뭐할까? 집에서 가족과 함께 즐기는 ‘집콕 문화생활 설 특별전’
  • 문 대통령 “재정감당 범위서 과감하고 충분한 위기극복 방안 강구”
  • 문 대통령 “3월부터 새 거리두기 시행…집합금지·영업제한 최소화”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서정우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