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코로나 특수'…상반기 영업익 1101억원 21% 증가
상태바
오뚜기, '코로나 특수'…상반기 영업익 1101억원 21% 증가
  • 두영배 기자
  • 승인 2020.08.1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뚜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간편식 제품을 앞세워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14일 오뚜기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은 1101억2412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했다. 매출액은 1조2864억3381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약 52% 늘어 869억759만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외 라면·컵밥을 포함한 간편식 수요가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오뚜기 주력 상품은 면류·양념류·농수산 가공품류(즉석밥·컵밥) 등이다. 올해 4~6월 집밥족이 늘면서 국내 면 제품과 농수산가공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오뚜기는 특히 올해 상반기 원가율 조정과 판관비 감축으로 영업이익 개선을 이뤘다. 판관비 중에서도 광고선전비(연결기준)는 181억2433만원으로 전년 동기(219억5233만원)대비 17.4% 줄였다. 접대비도 2억6867만원으로 전년 동기(3억931만원) 대비 13.1% 감축했다.

해외 수출도 매출 호조세에 영향을 미쳤다. 오뚜기는 현재 미국·중국·베트남·뉴질랜드에 진출해 있다. 이 중에서도 특히 미국 시장 라면 매출이 크게 늘면서 전체 수출액이 약 200억원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가공식품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낮은 해외 비중은 오뚜기가 넘어야 할 숙제다. 오뚜기는 전체 매출에서 해외 비중이 차지하는 비율이 10% 미만으로 낮다. 반면 해외에서 신라면·신라면 블랙 등을 히트시킨 경쟁사 농심 해외 매출 비중의 경우 전체의 25%에 이른다.

오뚜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라면과 즉석밥 제품 매출이 늘었다"며 "올해 하반기까지 간편식 매출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디지털 경제로 전환 이끈다…온라인·비대면 창업·벤처기업 집중 육성
  • 정 총리 “무단으로 현장 떠난 전공의 최대한 제재…신속·단호 단행”
  • 정부 “의과대학 정원 확대, 수도권 코로나19 안정된 이후 추진”
  • 홍 부총리 “부동산시장 교란 막는 부동산거래분석원 만들 것”
  • 세계 최초 민관협력 ‘AI 제조 플랫폼’ 구축…사업 본격 착수
  • 정 총리 “지금 고삐 바짝 조여야”…거리두기 연장 필요성 강조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서정우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