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장나라, 파격 직진 행보로 '공감 여신' 완벽 변신
상태바
'오마베' 장나라, 파격 직진 행보로 '공감 여신' 완벽 변신
  • 한국뉴스종합
  • 승인 2020.05.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오 마이 베이비'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의 파격적인 직진 행보가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오후 10시50분 처음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극본 노선재/ 연출 남기훈)는 장하리(장나라 분)의 일과 사랑을 그리며 범상치 않은 과속 필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장하리는 비주얼, 스펙 모든 걸 갖춘 프로페셔널한 워너비우먼으로, 그런 그녀에게 한가지 고민이 있으니 결혼보다 임신에 대한 걱정이 앞서는 나이가 된 것이다. 어릴 적 장래희망으로 엄마를 꿈꿔오고 아기용품을 미리 준비해둘 만큼 자신을 닮은 사랑스러운 아이를 갖길 원했던 장하리였다. 더욱이 미혼에게 편집장을 맡기지 않는다는 회사 방침은 '결혼은 못해도 아이를 낳고 싶다'는 그녀의 욕망을 더욱 부채질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결혼을 하기 위한 장하리의 눈물 겨운 사투가 시청자에게 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장하리와 한이상(고준 분)의 악연 같은 첫만남이 관심을 집중시켰다. 과거 장하리는 지인을 통해 한이상을 소개받게 되고, 이번이야말로 자신이 결혼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과감한 스킨십과 함께 직진녀의 면모를 보여줬다.

하지만 장하리가 꿈꾸던 결혼으로 가는 꽃길과 달리 그녀에게 돌아온 것은 "외로우면 개를 키워요"라는 한이상의 돌직구였다. 더욱이 두 사람은 한 동네에 같이 살게 되는 등 과거와 현재를 잇는 남다른 악연의 연결고리를 선보여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벌써부터 큰 재미를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장하리는 자신의 일생일대 꿈을 위해 난자 동결 보관을 결심하지만 자궁내막증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검사 결과를 받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믿을 수 없는 현실 앞에 뜨겁게 눈물을 흘리는 장하리의 모습이 보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급기야 장하리는 한이상에게 "나랑 결혼할래요?"라며 돌발 프로포즈를 해 향후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장나라는 장하리의 아직까지 운명 같은 사랑을 기다리는 순수한 모습, 아이를 좋아하는 것은 별개로 현실의 벽에 부딪혀 깊은 고민에 빠진 모습 등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냈다. 특히 '결혼 없이 아이만 낳는다'는 파격적인 소재를 공감으로 이끌었고 나아가 시청자를 울리고 웃기며 장하리 캐릭터에게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장하리와 앞으로 과속 필수 로맨스를 펼칠 한이상 윤재영(박병은 분) 최강으뜸(정건주 분)은 3인 3색 매력으로 시선을 끌었다. 첫 만남부터 악연으로 맺어진 한이상, 모태우정을 단칼에 잘라버린 과거는 잊은 채 독박육아 날벼락을 맞고 돌아온 윤재영, 눈치도 센스도 0점이면서 아슬아슬하게 선을 넘는 최강으뜸으로 언제든 불 붙을 수 있는 불씨를 엿보게 해 미묘한 설렘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오 마이 베이비' 1회는 전국 유료 가구 기준 평균 2.0%, 최고 2.5%(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여자 30대 시청률은 tvN 타깃인 2049 시청률에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고, 여자 40대는 최고 3.7%까지 치솟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문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위기를 기회로"
  • 문 대통령, 등교개학 준비상황 확인....철저한 방역 및 감염예방 당부
  •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 전석 매진에 3회 공연 추가
  • 삼성 '4세 경영' 종식 선언…전문경영인 힘 실어준 이재용 부회장
  • '오마베' 장나라, 파격 직진 행보로 '공감 여신' 완벽 변신
  • 정 총리,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연대·협력으로 갈등 해소하고 미래로 나아가야"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서정우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