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연일 서해피격 대야 압박…권성동 "文 전 대통령 답하라"
상태바
與, 연일 서해피격 대야 압박…권성동 "文 전 대통령 답하라"
  • 한국뉴스종합
  • 승인 2022.06.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에도 "전직 대통령 잘못 은폐할텐가"…기록물 열람 압박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18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전임 정부에 의한 '월북 공작'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한 야권을 압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 "문 전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며 "세월호의 진실은 인양하겠다면서, 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진실은 무려 15년 동안 봉인하려고 했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사람이 먼저다'라고 외치고 또 외쳤으면서 왜 목숨의 무게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달라졌나"라고도 따졌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이 알고 싶은 것은 SNS에 올라오는 전 대통령의 일상이 아니다"라며 "국민적 의혹 앞에 문 전 대통령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재인 정부 때인 지난 2020년 9월 발생한 피격 사건 당시 해양경찰청은 '자진 월북'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으나, 1년 9개월 만인 지난 16일 국방부와 해경은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당시 결론을 뒤집고 사과했다.

권 원내대표는 "월북 공작 사건은 대한민국이 스스로 존엄을 포기한 참극"이라며 진상 규명을 위한 노력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떳떳하다면 마다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사건 관련 청와대 보고자료 열람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국회 차원에서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하려면 재적 인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만큼, 절대 과반인 민주당의 동의 없이는 열람이 불가능하다.

권 원내대표는 "오히려 민주당을 향한 국민적 의혹을 해명할 기회"라면서 "전직 대통령의 잘못을 은폐할 것인가, 아니면 대한민국 국민의 명예회복인가. 민주당이 대한민국의 공당이라면 답은 분명히 하나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애완동물
(양산=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평산마을 비서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난 20일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밭일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윤영석 최고위원도 SNS에 글을 올려 "2020년 9월 서해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우리 공무원 '월북 사건'이 조작된 것이라는 정황이 점차 드러나고 있다"고 썼다.

이어 "당시 文(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은 종전선언에 매달려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하던 때라 文정부 해경과 국방부가 우리 공무원을 억울하게 '월북'으로 몰아간 것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윤 최고위원은 "현재 민주당은 자료열람 등 진실규명을 방해하고 있다"며 "감사원이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minary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 가족 여행 지원 사업 시작
  • 野 국회법 개정안 발의에…與 "위헌적 성격 강해" "대통령 거부권도" 성토
  • 노스페이스, 멈추지 않는 탐험 위한 고기능성 ‘트레일러닝 컬렉션’ 출시
  • 부산 초대형 복합문화공간, ‘밀락더마켓’ 7월 1일 오픈한다
  • 오징어게임 시즌2 공식발표에 버킷스튜디오 주가 30% 폭등
  • 美당국자 "北핵실험 명백히 우려…필요한 모든 조치 취할 것"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이상열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