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플레+中 코로나 우려, 아증시 일제↓…韓 낙폭최고
상태바
美 인플레+中 코로나 우려, 아증시 일제↓…韓 낙폭최고
  • 한국뉴스종합
  • 승인 2022.06.13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91.36포인트(3.52%) 하락한 2504.51을 나타내고 있다. 2022.6.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발 인플레이션 충격과 중국의 코로나 재봉쇄 우려로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급락한 가운데, 한국 코스피의 낙폭이 가장 컸다.

13일 아시아증시는 한국의 코스피가 3.52% 급락,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홍콩의 항셍지수가 3.15% (마감전), 일본 닛케이가 3.01%, 중국의 상하이종합지수가 0.99% 각각 하락했다. 이날 호주증시는 공휴일로 휴장했다.

이날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급락한 것은 지난 주말 미국증시가 인플레이션 우려로 급락한데다 중국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재봉쇄에 나설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 10일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6%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 8.3%보다 0.3%포인트 높은 것은 물론 41년래 최고치다.

미국의 CPI는 지난 3월 8.5%를 기록, 40년래 최고치를 보였으나 4월 8.3%로 떨어지며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친 듯했다. 그러나 5월 CPI가 이를 크게 상회하는 8.6%를 기록, 41년래 최고로 치솟았다.

인플레 충격으로 이날 나스닥이 3.52%, 다우가 2.73%, S&P500이 2.91% 각각 급락했다. 이에 따라 주간 하락률은 다우가 4.6%, S&P500은 5.1%, 나스닥이 5.6%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월 말 이후 최대 주간 하락폭이다.

이뿐 아니라 아시아 증시는 오후 들어 베이징에서 클럽 집단발병으로 코로나가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으로 낙폭을 늘렸다.

베이징시 보건당국은 차오양구에 위치한 한 클럽에서 9일부터 12일까지 집계된 감염자 수가 166명이라고 밝혔다.

클럽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등 베이징에서 코로나가 다시 증가하고 있어 재봉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아증시는 낙폭을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 가족 여행 지원 사업 시작
  • 野 국회법 개정안 발의에…與 "위헌적 성격 강해" "대통령 거부권도" 성토
  • 노스페이스, 멈추지 않는 탐험 위한 고기능성 ‘트레일러닝 컬렉션’ 출시
  • 부산 초대형 복합문화공간, ‘밀락더마켓’ 7월 1일 오픈한다
  • 오징어게임 시즌2 공식발표에 버킷스튜디오 주가 30% 폭등
  • 美당국자 "北핵실험 명백히 우려…필요한 모든 조치 취할 것"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이상열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