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원 디스커버리 펀드 대표 구속…법원 "증거인멸·도망 염려"
상태바
장하원 디스커버리 펀드 대표 구속…법원 "증거인멸·도망 염려"
  • 한국뉴스종합
  • 승인 2022.06.09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모펀드 환매 중단으로 2500억원대 피해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 장하원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사모펀드 환매 중단으로 2500억원대의 피해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 장하원(63)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권기만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장 대표의 구속영장을 8일 발부했다.

권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했다.

다만 법원은 디스커버리 자산운용 관계자 김모씨에 대한 영장은 기각했다. 권 부장판사는 "혐의 내용이 가볍지 않고, 혐의 내용과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면서도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인멸의 염려나 도망의 염려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권 부장판사는 전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시44분까지 장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정장 차림의 장 대표는 같은 날 오전 10시25분쯤 서울남부지법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장 대표는 '부실펀드 판매 혐의 인정하나'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장 대표에 대한 신병 확보에 나섰지만 검찰이 영장 신청을 반려하면서 약 한 달간 보강수사를 진행했다. 이후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장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디스커버리 펀드는 장 대표가 설립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 운용하던 금융상품이다. 미국 현지 자산운용사의 법정관리로 환매가 일부 연기돼 투자자들이 피해를 봤는데 미상환 잔액이 지난해 4월 말 기준 2562억원으로 알려졌다. 장 대표는 부실화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펀드 상품을 판매해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 가족 여행 지원 사업 시작
  • 野 국회법 개정안 발의에…與 "위헌적 성격 강해" "대통령 거부권도" 성토
  • 노스페이스, 멈추지 않는 탐험 위한 고기능성 ‘트레일러닝 컬렉션’ 출시
  • 부산 초대형 복합문화공간, ‘밀락더마켓’ 7월 1일 오픈한다
  • 오징어게임 시즌2 공식발표에 버킷스튜디오 주가 30% 폭등
  • 美당국자 "北핵실험 명백히 우려…필요한 모든 조치 취할 것"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이상열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