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손흥민, A매치 100경기 달성 자축포…12년 전 막내, 이제 전설로(종합)
상태바
역시 손흥민, A매치 100경기 달성 자축포…12년 전 막내, 이제 전설로(종합)
  • 한국뉴스종합
  • 승인 2022.06.07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칠레의 평가전에서 후반전 대한민국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6.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대전=뉴스1) 김도용 기자 = 12년 전 막내로 A매치에 데뷔했던 손흥민(30·토트넘)이 어느덧 A매치 통산 100경기 출전을 달성하며 한국 축구사에 또 다시 진한 발자국을 남겼다. 손흥민은 기념비적인 경기에서 그림 같은 프리킥골을 터뜨리며 자축했다.

손흥민은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칠레와의 평가전에 공격수로 선발 출전, 후반 45분 쐐기포를 터뜨려 2-0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100번째 A매치였다. 지금껏 이 고지를 밟은 한국 선수(남자)는 손흥민 이전 15명 뿐이었다.

대기록까지 1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출전 명단에 막내로 이름을 올렸던 손흥민은 대회를 앞둔 2010년 12월30일 시리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전 시작과 함께 김보경과 교체 투입되며 A매치에 데뷔했다.

데뷔 후 6경기 연속 후반 교체 멤버로 출전하던 손흥민은 2011년 11월 레바논과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예선 경기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이후 손흥민은 꾸준하게 대표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부동의 주전으로 자리 잡았다. 그가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던 100경기 83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100번째 A매치에서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맡았다. 경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는 손흥민은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경기 초반부터 상대 골키퍼 앞까지 달려가 압박을 가하는 등 센추리클럽을 맞아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손흥민은 전반 2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력한 슈팅, 전반 33분 개인 돌파로 수비수 2명을 제친 뒤 감아차기 슈팅 등으로 좋은 기회를 연달아 만들었다. 자신에게 집중되는 거친 수비를 이겨내며 동료들에게 기회를 만들어주는 임무도 소화했다.

후반에도 손흥민의 움직임은 가벼웠다. 손흥민은 중원에서 상대 수비수 2명을 앞에두고 개인기를 펼쳐 압박을 벗어났다. 이후에도 오른발과 왼발을 가리지 않고 슈팅을 시도했다. 계속해서 칠레 골문을 두들긴 손흥민은 후반 45분 프리킥 상황에서 기다리던 득점에 성공했다.

 

 

 

 

 

6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칠레의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이 추가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2.6.6/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은 오른발로 직접 슈팅을 때려 칠레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A매치 100경기 출전, 32골을 기록하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한국을 넘어 세계적인 선수로 자리 잡은 손흥민의 센추리클럽 가입을 맞아 경기 후 관중들 앞에서 축하 행사를 진행했다. 경기장을 찾은 4만여 팬들은 대부분 자리를 지키고 손흥민에게 축하 박수를 보냈다.

이미 전설이 된 손흥민은 또 다른 역사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지금까지 2번의 월드컵에 출전, 3골을 터뜨려 박지성, 안정환과 동률을 이루고 있다.

손흥민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알제리를 상대로 월드컵 데뷔골을 넣었고 4년 뒤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멕시코, 독일을 상대로 득점을 터뜨렸다. 월드컵 본선에서 2대회 연속골을 기록한 한국 선수는 손흥민이 최초다. 5개월 뒤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골을 더 넣는다면 한국 선수 본선 최다 득점자로 기록된다.

또한 최다 출전 부문에서도 선배들의 기록에 도전한다. 손흥민이 6월 예정된 2차례 평가전과 9월 평가전, 월드컵 본선까지 정상적으로 출전하면 최소 107경기를 소화하게 된다. 큰 이변이 없다면 손흥민은 올해 이동국, 김태영(이상 105경기), 허정무(104경기), 황선홍(103경기)의 출전 기록을 뛰어 넘게 된다.

남자 대표팀 A매치 최다 기록은 차범근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과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의 136경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 가족 여행 지원 사업 시작
  • 野 국회법 개정안 발의에…與 "위헌적 성격 강해" "대통령 거부권도" 성토
  • 노스페이스, 멈추지 않는 탐험 위한 고기능성 ‘트레일러닝 컬렉션’ 출시
  • 부산 초대형 복합문화공간, ‘밀락더마켓’ 7월 1일 오픈한다
  • 오징어게임 시즌2 공식발표에 버킷스튜디오 주가 30% 폭등
  • 美당국자 "北핵실험 명백히 우려…필요한 모든 조치 취할 것"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이상열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