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첫 외교·통일장관에 박진·권영세…4선 중진 라인 구축
상태바
尹정부 첫 외교·통일장관에 박진·권영세…4선 중진 라인 구축
  • 윤빛나 기자
  • 승인 2022.04.1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박진 국민의힘 의원. © 뉴스1(워싱턴특파원단 제공)


윤석열 정부 초대 외교부와 통일부 장관에 국민의힘 중진인 박진 의원과 권영세 의원이 13일 각각 내정됐다. 두 사람은 모두 4선 의원으로 외교와 통일 정책에 힘을 싣고자 하는 윤 당선인의 의중이 반영된 인사로 보인다.

1956년생인 박 후보자는 '미국통'으로 불린다. 18대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을 지냈으며 2008년 7월 국회 한미의원외교협회 단장으로 미 국회의사당을 방문해 당시 조 바이든 연방상원의회 외교위원장(현 대통령)을 만났다.

두 사람은 당시 만남에서 한·미 관계와 북한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후보자는 최근 윤 당선인의 첫 외교사절인 한미정책협의대표단의 단장 자격으로 미국을 다녀오기도 했다.

박 후보자는 외교안보전문가로 서울대 법대 재학 중 만 20살에 외무고시에 합격했고, 하버드대학교 케네디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 옥스퍼드대학교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은 후 1993년 김영삼 정부 청와대 비서관으로 발탁돼 대통령의 통역을 담당했다. 서울 종로구에서 16~18대 3선을 지낸 뒤 21대 총선에서 강남구을 지역구에 재입성했다.

1959년생인 권 후보자는 윤 당선인의 서울대 법대 직속 선배로,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미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을 나왔고 1983년 사법시험 합격 후 수원지검·서울지검 검사와 서울지검 부부장검사 등을 지냈다.

지난해에는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으며 윤 당선인의 입당에 큰 역할을 했다. 또 대선에서 윤 당선인 선거캠프가 해체되자 선대본부장을 맡아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

당선 이후에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부위원장으로 차기 정부 밑그림을 그리는 데 역할을 하고 있다. 당초 권 후보자는 통일부 장관직을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윤 당선인이 적극 설득에 나서면서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권 후보자는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에서 안기부장 특별보좌관실 정책연구관을 거친 뒤 2002년 8월 재보궐선거 때 서울 영등포을 지역에 당선돼 정계 입문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주중대사를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통령 집무실 인근 용산공원 부지 25일부터 13일간 시범개방
  • 우범기 전주시장 후보, "한옥형 케이블카 '레이크워크' 가설...테마관광지 조성"
  • 기획재정부, “5월 물가 5%대 전망 제기…내주 초 민생안정 대책 발표”
  • [사전투표]대전 첫날 오전 11시 3.34%…충남 3.8%
  • 모두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암 예방부터 치료·요양까지"…미래에셋생명 '헬스케어암보험'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이상열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