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드라마 돌풍에 문화예술저작권 승승장구…작년 역대 최대 흑자
상태바
K드라마 돌풍에 문화예술저작권 승승장구…작년 역대 최대 흑자
  • 윤빛나 기자
  • 승인 2022.03.2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징어 게임' '지옥' 포스터. © 뉴스1


우리나라 드라마, 영화 등이 지난해 전 세계에서 기록적인 흥행을 달성하면서 우리나라 문화예술저작권이 역대 최대 흑자를 나타냈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 2010년 통계 편제 이래 역대 최소 적자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산업재산권이 22억10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전년도인 2020년에 35억8000만달러 적자를 냈던 것과 비교하면 적자폭이 축소됐다. 현지법인에 대한 특허, 실용신안권 등의 수출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구체적으로 특허 및 실용신안권이 2020년 23억9000만달러 적자에서 2021년에는 12억4000만달러 적자로, 같은 기간 상표 및 프랜차이즈권이 11억8000만달러 적자에서 11억2000만달러 적자로 전년 대비 적자폭이 모두 축소됐다.

지난해 저작권은 24억50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도의 17억4000만달러 흑자에 비해 흑자폭이 확대됐다.

특히나 문화예술저작권이 지난해 7억5000만달러 흑자로 역대 최대를 나타냈다. 전년도인 2020년에는 1억7000만달러 흑자로 사상 첫 흑자를 냈었다. 이듬해에도 이러한 흑자행진이 이어진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2021년 한류 콘텐츠 경쟁력이 강화하면서 승리호, DP, 갯마을 차차차, 오징어 게임, 지옥 등 드라마를 중심으로 수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연구개발 및 SW 저작권은 15억7000만달러 흑자에서 17억달러 흑자로 흑자폭이 커졌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2020년 6억2000만달러 적자에서 2021년 11억7000만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서비스업은 13억8000만달러 적자에서 11억3000만달러 적자로 적자폭이 축소됐다.

국가별로는 미국을 상대로 30억30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이로써 전년의 39억2000만달러에 비해 적자폭이 줄었다. 영국(-9억9000만달러), 일본(-5억8000만달러) 등에서도 적자를 나타냈다. 반면 중국(25억8000만달러), 베트남(19억2000만달러) 등을 상대로는 흑자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통령 집무실 인근 용산공원 부지 25일부터 13일간 시범개방
  • 우범기 전주시장 후보, "한옥형 케이블카 '레이크워크' 가설...테마관광지 조성"
  • 기획재정부, “5월 물가 5%대 전망 제기…내주 초 민생안정 대책 발표”
  • [사전투표]대전 첫날 오전 11시 3.34%…충남 3.8%
  • 모두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암 예방부터 치료·요양까지"…미래에셋생명 '헬스케어암보험'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511호 (여의도동, 맨하탄21빌딩)
    • 대표전화 : 02-782-9311/ 02-782-9312
    • 팩스 : 02-782-93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정원
    • 법인명 : (사)한국언론인연합회
    • 제호 : 한국뉴스종합
    • 등록번호 : 서울 아 52551
    • 등록일 : 2019-08-13
    • 발행일 : 2019-08-13
    • 발행인 : 이상열
    • 편집인 : 최형근
    • 한국뉴스종합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한국뉴스종합.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unron@naver.com
    ND소프트